바카라게임 공식 주소입니다.

바카라게임

공식 주소입니다.

무슨 일이 일어난 거지? 뭐가 어떻게 된 걸까? 유지웅은 울부짖다 말고 당황했다.
빛이 사그라졌다. 어느새 일어난 정효주가 괴수를 막아내고 있었다. 어떻게 된 거야? 분명히 방금 전까지만 해도, 정효주는 다 죽어가지 않았던가?
“힐 줘!”
“뭐, 뭐?”
“힐 더 줘! 어서! 힐!”
정효주가 그를 돌아보며 외쳤다. 그녀는 두 손으로 바카라게임 괴수를 제압하고 있었다. 유지웅은 어리둥절했다. 힐을 달라니? 누구에게 힐을 달라는 건가?
“지웅아! 어서 힐!”
“히, 힐? 내가?”
무심결에 유지웅은 손을 뻗었다. 그러자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손에서 빛이 뿜어지더니 정효주에게 스며든 것이다.
“고마워!”
정효주가 더욱 힘이 난다는 듯이 괴수를 몰아붙였다. 유지웅은 벌벌 떨면서 자기 손을 내려다보았다. 지금 자신이 힐을 한 건가? 하지만 자신은 딜러였는데? 게다가 능력도 사라졌다고 통보 받았는데? 이게 어떻게 된 일인가?
에라, 모르겠다.
그는 손을 앞으로 뻗었다. 정효주를 향해 마구 힐을 연사했다. 손에서 뿜어져 나가는 빛이 흡수될 때마다 정효주는 힘이 난다는 듯이 맹렬하게 괴수를 몰아붙였다.
쨍그랑!

또다시 유리창이 깨져나가며 여러 명의 사람들이 들이닥쳤다. 그들은 괴수와 싸우고 있는 둘을 보고 흠칫 놀랐다. 그 중 리더로 보이는 여자가 빠르게 외쳤다.
“찾았다! 모두 공격!”
여자가 제일 먼저 괴수를 향해 육탄전으로 달려들었다. 곧이어 수십 줄기의 불덩이가 괴수를 향해 날았다.
“죄송합니다. 저희가 폐를 끼쳤습니다.”
괴수의 시체를 놓고 여자가 정중하게 고개를 숙였다. 여자의 이름은 이유리. 유명한 정규 공격대인 파라곤의 공격대장이라고 했다.
저 괴수는 파라곤이 사냥 중이던 괴수였는데 그만 도망쳐 버렸다고 했다. 도망치는 과정에서 이곳 의료 센터로 뛰어든 것이다. 어쩐지 정효주가 잘 버텨낸다 싶었다. 깊은 부상을 당한 괴수였기에 정효주 혼자서도 제압할 수 있었던 것이다.
“약소하지만 괴수 판 돈에서 사례금을 드릴게요.”
괴수 시체를 앞에 두고 하얀 옷을 입은 여러 명의 남자들이 무언가를 측정하고 있었다. 회사에서 괴수 시체를 매입하기 위해 나온 사람들이다. 시체를 측정하여 값어치를 매기고 있는 중이었다.
“딱 10억짜리군요.”
“그거 밖에 안 되나요? 이거 잡느라고 정말 애먹었는데.”
“결정도가 낮은 편이에요. 그래도 10인 몹 치고는 잘 쳐주는 겁니다.”
“잘 쳐주기는 무슨. 10인 몹 비싼 건 15억까지도 가는데.”

바카라게임 바로가기

바카라게임 바로가기

바카라게임

반짝- 미소가 아름다운 미청년이 말을 걸었다.
“어, 네, 네에···.”
바카라게임 여동생은 홍당무가 되어 어쩔 줄을 몰라했다. 그는 다시 한 번 미소 지으며 자기 소개를 했다.
“안녕하십니까. 정명훈이라고 합니다. 햄리츠에서 마중을 보내 이렇게 찾아왔습니다. 짐은 이리 건네주시지요. 차가 대기하고 있습니다.”
정중했다. 그 뒤로는 세 사람이 보였다. 그를 제외하면 모두 서양인으로, 특별히 한국어가 되는 사람을 한 명 보낸 모양이었다.
이는, 이전 유안의 데뷔전을 구경하기 위해 찾아왔을 때와는 판이하게 다른 대우였다.
‘우리 아들···. 성공했구나!’
‘한 때는 우리 아들 어떻게 하나 걱정도 많이 했는데···.’
아버지와 어머니는 이루 형용할 수 없는 기쁨에 휩싸여 그들의 수행을 받아들였다.
런던 히드로 국제공항에서 햄리츠까지는 차로도 약 1시간이 걸릴 정도로 거리가 멀다.
게다가 시간대를 잘못 만나면 도로에서만 세 시간 넘게 정체되는 것도 예삿일이다.
“저녁 전엔 도착할 수 있을까요?”
어머니의 물음에 정명훈은 고개를 끄덕였다.

“가능할 겁니다.”
“다행이네요. 유안이 그 녀석, 본래 반찬 투정이 통 없는 녀석인데 최근엔 음식이 맛없다, 맛없다만 연발을 해서···.”
어머니는 어머니의 사랑으로 한국 음식이 그리울 유안을 위해 요리를 준비할 생각이었다.
정명훈은 그들의 말에 빙그레 웃으며 고개를 끄덕였다.
“영국은 괴식으로 유명하잖습니까. 사실 괜찮은 레스토랑도 굉장히 많긴 하지만요. 아무래도 훈련이 고되고 일정도 많아, 미식을 즐기기엔 힘들겠지요. 그래도 오랜만에 고향의 음식을 맛볼 수 있으니, 내일 경기도 기대할 수 있겠네요.”
두 사람의 대화를 곁에서 가만히 듣던 혜인은 이것이 기회라 여겼다.
“내, 내일 음식은 내가 만들 게요!”
첫사랑에 빠진 소녀였다.
“···네가?”

바카라게임 대표도메인입니다.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바카라게임 대표도메인입니다.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바카라게임

유안은 멀리 페어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 바카라게임 TJ와 게릭 하퍼를 보았다.
“후아, 진짜 비지니스인지 비즈니스인지 진작 이걸로 왔어야 하는데.”
영국 런던 히드로 국제공항.
만족한 얼굴로 유안의 가족이 게이트를 나섰다.
편도 223만원, 마일리지 승급도 아니고 현금으로 사는 비즈니스 좌석은 앉는 것이 황송할 정도로 손 떨리는 가격이다.
그나마도 대학 입학 시기를 지나서 망정이지, 그렇지 않았더라면 편도 300만원에 육박하는 무지막지한 가격을 보게 되었을 것이다.
“오빠는? 마중 안 왔나?”
여동생 혜인이 살짝 볼멘 목소리를 냈다.
드라마나 영화에서 보면 입국 쪽 게이트에서 펫말을 든 채 기다리는 장면이 종종 보이곤 했는데, 지난 번 방문 때도 그렇고 유안은 통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얘는, 네 오빠가 얼마나 바쁜데 여기까지 마중을 오겠니?”
“그치만~ 저번에도 우리 엄청 고생했잖아. 다들 까막눈에다, 영어로 제대로 말도 못해서!”
어머니는 살짝 눈을 흘기며 대답했다.
“···그게 어디 우리 가족만의 이야기니? 근데, 유안 그 녀석은 왜 그렇게 영어를 잘하나 몰라. 따로 가르친 적도, 학원에 간 적도 없는데.”
그것은 확실히 미스테리 한 일이었다. 성적이 굉장히 좋았다곤 하나, 학교 영어 잘한다고 어디 실전 영어까지 잘하던가.
그래도 가타부타 말이 없으니 그저 ‘천재는 뭐를 해도 남다른가보다’ 할 수밖에.
“그나저나 여기서 햄리츠인가, 소세진가 어떻게 가는 거람?”
여동생이 두리번두리번 거릴 때였다.
“저기, 김유안 선수 가족 분들 되십니까?”